Contemplative and Searching

Dahahm seeks out ways to frame common views in a new way and to find moments of quiet beauty in a hectic city. He stayed at RYSE for a week during his artist residency in which he walked the streets of Hongdae to shoot roll after roll of film as he explored his familiar neighborhood. From those photos, the Culture Team designed a limited edition zine of only 50 copies.

 

최다함은 익숙한 장면들을 다른 시각으로 담아내는 방법을 탐구한다. 바쁘고 어지러운 도시 속에서도 조용하고 아름다운 순간을 찾아낸다. RYSE 아티스트 레지던시를 통해 일주일 간 홍대에서 머무르며 홍대의 거리를 끊임없이 거닐었고, 친숙한 동네를 탐험하면서 계속 셔터를 눌렀다. 최다함의 사진들은 RYSE 컬쳐팀이 만든 한정판 잡지 50부를 통해 볼 수 있다.